ABOUT ME

-



  • 엄마의 집밥 /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상
    Photo/others 2020. 4. 16.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상은 밥상이라는 것에 이의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성장기에 접어든 세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는 항상 자식 생각뿐이다. 코로나 때문에 아이들을 위해 밥을 준비하는 시간이 늘었다. 오히려 아이들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집밥으로 영양을 보충하려고 정성스럽게 아이들을 위한 밥상을 차린다.

     

     

     

    덕분에 예전보다 아이들의 얼굴은 더 희여졌고, 볼 살이 통통해졌다. 사전투표를 미리 해서 어제 선거일 하루 종일 가족 모두 재충전하는 시간을 갖었다. 한 창 클 때라서 엄마의 밥이 제일 맛있을 때이다. 엄마가 맛있게 차려준 집밥, 아이들이 크고 출가하게 되면 그리운 밥상과 더불어 위대한 상이라는 것도 알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

     

     

    돼지고기김치찜
    돼지고기 김치찜

     

    돼지고기 김치찜은 돼지고기가 확실히 부드럽고 양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릴 적부터 김치를 좋아하고 김치 없으면 밥을 못 먹는 아이들에게 돼지고기 김치찜을 최고의 반찬이다.

     

     

    두부조림
    두부 조림

    영양소가 가득 들어 있는 두부조림은 막내를 위한 반찬인 것을 직감하게 된다. 두부조림은 막내가 쑥쑥 키가 잘 크면 하는 바램으로 요리를 한 것 같다.

     

     

    오이무침
    오이 무침

    오이무침은 열을 내리고 아싹 씹는 느낌으로 입 안에 청량감을 준다. 양념의 비율이 잘 되어야 오이무침이 맛있는데 생각보다 양념을 내는 것이 쉽지 않다. 오이무침 빛깔 그대로 맛이 일품이다. 

     

     

    열무물김치
    열무 물 김치

     

    열무 물김치는 모든 반찬을 먹으면서 위를 편안하게 해주는 반찬이다. 개인적으로 물김치를 좋하여 아내가 항상 물김치를 냉장고 안에 넣어둔다. 시원한 물김치 한 사발은 최고의 소화제로 딱이다.

     

     

    흰쌀밥
    방금한 흰 쌀밥

    내공이 느껴지는 흰쌀밥은 쉽지 않은 요리 중 하나이다. 물의 비율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에 최고의 흰쌀밥을 먹기 위해서는 적어도 10년 이상 집밥을 한 엄마의 노하우에서 나온다고 본다.

     

     

    집밥
    밥상 풀샷

     

    마지막으로 밥과 함께 먹는 국은 소고기국이다. 오늘 엄마가 차린 밥상은 순식 간에 빈 그릇이 되어 버렸다. 

     

     

    [관련글]

    ▶ 제주도 고향, 설날 명절 사진 일기

    ▶ 할머니 정성과 사랑이 담긴 고향의 밥상

    ▶ 니콘 쿨픽스 P300, 제주 고향집 마당에 내린 눈 풍경

    ▶ 아이들이 크기 전에 꼭 찍고 싶었던 목욕 사진

     

     



    댓글 52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2020.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