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포머가 생각나는 어메이징한 트럭을 만나다.

ㆍ태국여행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여행의 호기심은 언제나 비행기를 탈 때마다 설레임으로 가득하다. 이번 태국 여행에 만난 어메이징한 크기의 트럭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세팍타크로 이캇컵 대회 주최측에서 주변 투어 시간을 갖었는데 이캇(Egat) 화력 발전소에서 사용되는 공업용 트럭을 보게 되었는 '트랜스포머' 영화 속에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놀라운 경험을 하였다.




세팍타크로 이캇컵이 열린 람팡도시는 오래전부터 광산으로 유명한 지역으로 아주 큰 화력 발전소가 있다. 광업용 트럭의 크기는 사진에서 알 수 있듯이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크다. 트럭 바퀴가 사람보다 훨씬크며 엄청난 힘을 갖고 있어 보였다. 선수단 전원 모두 차에서 내려 기념촬영하기 바뻤다.



공업용 트럭은 광산에서 광물 및 석탄을 운반하는 용도도 사용되며 

디스커버리채널에서 대형 트럭에 관한 방송이 소개되었다.



대형 트럭을 마주하고 

실제로 들어보는 재미있는 연출사진을 찍어 보았다.



공업용 대형 트럭은 이곳에서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이며

광산에서 수십번 광물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관련글]

▶ 자식처럼 사랑하는 태국의 자동차 문화

▶ 태국 방콕에는 지하 주차장이 없다!

▶ 왜, 자동차 휘발유 성분 표시는 없는가요?

▶ 태국 오토바이 택시 기사가 입는 조끼의 비밀

▶ 태국의 명물 교통 수단, 썽태우에 얽인 스토리

▶ 파타야 농눅 빌리지, 영화 속 지프차를 보는 순간

▶ 태국 썽태우의 존재 in 50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