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감나무 향기는 가을에만 느낄수 있다.
    라이프/여행_맛집 2007. 11. 20.
    온정이 담긴 가을의 향기... 


    감나무 이야기

     

    마산에서 통영으로 가는 14번 국도를 타고 가다가 당항포 공룡 엑스포를 지나자마자 우측편에 마암가는 이정표가 보인다. 마암가는 이정표를 따라 5분 정도 가면 학교를 지나 왼쪽 편에 작은 숲이 하나가 보인다. 숲의 이름은 장산숲이며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고 조선 태조 때 장산리에 집성촌을 이루고 살았던 김해 허씨 문중의 허기(許麒), 도는 성종 때 이황의 제자였던 허천수(許千壽)가 연못을 파고 노산정을 짓고 나무를 심은 데서 비롯되었고 한다.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푸른 장산숲의 풍경. 한적하고 아담하여 연인이나 가족 나들이에는 안성맞춤이다.

     

    장산숲은 내가 평소 자주 이용하는 쉼터이며 지금 소개하려고 하는 것은 바로 맞은편에 있는 수림서원(繡林書院)의 감나무 풍경이다. 가을이 끝나고 겨울이 찾아 오는 시점에  마지막 가을 풍경은 아마도 노랗게 익은 감나무 풍경이 아닐까 싶다.

    수림서원은 나라에 공을 세운 무열공 배현경·배정지·배인경·배맹관·배상곤·배경을 추모하기 위해 위패를 모신 곳이다. 상림숲은 자주  다녔으나 수림서원은 한번도 구경한 적이 없다. 다음 기회에 시간이 나면 용기를 내서 구경하고 싶다. 수림서원의 주변을 온통 감나무로 심었는지 주렁 주렁 메달린 노란색 감이 아주 멀리서 바라보아도 한눈에 알아 볼 수 있었다. 지금 수림서원은 마지막 가을 끝자락을 붙잡고 있는 감나무 향기에 휩싸여 있다.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감나무풍경

     

    "총각, 이거 하나 잡슈봐... 땅에 떨어졌어도 엄청 달고 맛있어" 라고 말하면서 감하나를 쥐어주시는 할머니를 보면서 농촌의 인심은 아직도 살아 있다는 것을 실감하였다. 숙소에 돌아와 할머니께서 주신 감 맛은 꿀맛 그 이상이었다. 가을에만 느낄 수 있는 감나무 향기와 함께 할머니의 온정까지 받게 되어 저물어가는 가을이 너무나 아쉽기만 하다.


    비밀의 숲 '장산숲' / 결국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졌다.

    - 보고 또 보고... 그것은 아버지의 사랑이었다.

    - 데칼코마니처럼 환상 세계를 느낄 수 있는 반영샷, 경남고성 장산숲

    - 가장 마음에 드는 가족 동영상, 20년 후에도...

    - 감나무 향기는 가을에만 느낄수 있다.

     




     

     



    댓글 8

    • 프로필사진

      조금은 못생겼지만, 보기만 해도 달콤한 맛이 느껴지는 듯한 감들이 참 탐스럽네요. :)

      2007.11.20 11:25 신고
      • 프로필사진

        제 입에 살살 녹아 내리는 것이 꿀맛과도 같았습니다.

        혼자 먹기가 너무나 아까웠습니다...^^*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아아...참 좋으네요. ^^ 사진 너무 잘보고 갑니다.

      2007.11.20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moONFLOWer님 오셨네요.

        여전히 블로그에 관한 길잡이 글을 포스팅하고 있겠죠.

        moONFLOWer님의 포스팅은 블로그를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가 읽어봐야하는 필독 도서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날씨가 무지 춥네요. 답답한 일이 생겨서 더 추운 것 같아요. 사진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리구요.

        감기 조심하세요. 저도 놀러갈게요. 모른척 하기 없습니다.^^*


    • 프로필사진

      완전 그림같네요 +_+ 후와.
      가을이 :) 어느새. 흠흠.

      내일 스포츠 신문 헤드라인입니다
      모피우스 "난 셔터만 눌렀을 뿐인데.."

      ㅋ_ㅋ 사진 멋지네요 ㅎ_ㅎ

      2007.11.20 20:41 신고
      • 프로필사진

        subit님의 농담이 수준급이신데요... ^^*

        솔직히 세팍타크로에 관한 기사가 스포츠신문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것이 저의 꿈입니다.

        축구, 야구, 농구, 연예 스캔들 기사를 모두 제끼고 세팍타크로 기사가 올라가는 그날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셔터만 눌렀을 뿐인데... ㅋㅋㅋ 멋진 멘트라고 생각합니다.

        행복하세요.


    • 프로필사진

      탐스럽게 익은 감..먹고 싶네요..
      갈옷(갈중이??)에 감물 들이던 부모님 모습도 생각나구요..
      정겨운 농촌 풍경만 보아도 마음이 훈훈해 지네요^^ 좋은사진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2007.11.21 00:54 신고
      • 프로필사진

        서울 생활을 접고 이곳에 내려온 이유도 정겨운 농촌이 그리워서인 것 같습니다.

        송충이가 솔잎을 먹고 자라야한다는 말이 떠오르네요...^^*

        솔직히 서울은 내게 맞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맘 같아서는 보따리싸고 제주에 벌써 내려갔을 것입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2020.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