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 품싹과 함께 하는 시간
    Monologue 2006. 6. 7.
    세계 세팍타크로 역사의 전설이 되어 버린 최고의 공격수 품싹과 함께 하는 시간은 나에게 너무나 소중하다. 4월 22일 태국에서 시커먼 한 사나이를 마중하기 위해 부산 공항에 나갔다. 그 친구의 이름은 품싹 펌씁이며 운동 태국 국가대표 선수 활동 당시 국제대회에서 단 한번의 패배 없이 은퇴를 한 유일한 선수이다. 나와 같은 또래이며 예전에는 가까이 다가설 수도 없었던 위대한 친구였다.


    은퇴 후 개인적인 만남이 많아지면서 친구로써 지내다가 이번 기회에 한국의 땅을 밝게 된느 기회를 얻어 현재 함께 운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의 생활이 한달여 넘어가고 있는데 아무탈 없이 지내주어서 고맙게 생각한다.



    태국이 왜 세계 최강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와 그들만의 트레이닝과 그 와 함께한 세팍타크로의 비하인드 스토리등 함께 하는 있는 시간들이 나에게는 너무나 값진 소중한 시간이다. 현재 한국에 완전 적응이 되어 한국말도 곧잘 한다.


    아직까지 운동선수 습관이 몸에 익어서 부지런히 생활하고 규칙적인 생활 행동을 하고 있다. 사실 지금도 함께 운동하면 날아 다닌다고 볼 수 있다. 옆에서 지켜보는 나로써도 놀라울 따름이다.



    이 친구에 관한 이야기를 하려면 끝도 없을 것 같아.... 여기서 마무리 하고 싶다. 지금 피시방에 같이 와서 태국의 뉴스를 확인하고 아내에게 편지를 보내고 있다.

    외국에서의 외로움은 누구보다 내가 잘 알듯이 함께 있는 동안 성심성의 것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그의 가족 사진이다. 참 행복해 보인다. 제수씨 걱정하지 마세요. 품싹 한국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다음에 태국에서 뵙도록 할께요..






    댓글 0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2021.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