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켓 여행, 호텔 및 택시 부킹하면서 푸켓 물가에 대한 단상

ㆍ태국여행

오늘 푸켓으로 떠나는 동생이 있어 호텔 예약과 이동 수단등을 도와 주기 위해 태국 여행사에 일하는 친구에게 정보를 얻게 되었다. 태국을 수 없지 다녔지만 푸켓은 한 번도 다녀본 적 없으며 푸켓이 어떤 동네라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 그저, 푸켓은 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관광섬이고 수 많은 관관객이 찾는 곳으로만 알고 있었다.




개인적으로 태국 친구들에게 들은 이야기로는 푸켓보다 끄라비를 더 선호하고 푸켓은 이름값이 있어 물가가 너무 높아 경비가 많이 지출된다고 한다. 실제 태국 여행사에 근무하는 친구를 통해 호텔 예약을 하는데 파타야에 비해 아주 비싼 가격으로 숙박할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안다만푸켓호텔http://www.andamanphukethotel.com/


파타야에서는 600바트정도면 되는 호텔이 푸켓에서는 2,000바트 이상 지불해야하며 섬이란 특성 때문에 교통 수단인 툭툭(택시, 기본 평균500바트)이 터무니 없이 비싸다. 푸켓은 관광섬으로 관광객의 호주머니를 확실하게 털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갖쳐진 모습이었다. 푸켓 여행을 계획하려면 최소 몇달 전부터 예약을 하는 것은 필수이며 이동 수단을 어떻게 할 지 단단히 고민해야할 필요가 있다. 태국 친구는 택시를 이용하려면 예약이 필수라고 한다.


섬이란 특성이 푸켓 관광 물가는 매 년마다 올라 눈쌀을 찌푸리게 한다고 태국 현지인들도 말한다. 그럼 어떻게 푸켓 여행을 하는 것이 좋은지 잠깐 살펴보자. 비수기와 성수기 시즌을 정확히 알고 호텔 예약을 한다. 인터넷 여행 호텔사이트를 살펴보면서 비교하는 것과 태국 현지 여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는 것도 좋다. 푸켓 호텔은 보증금 제도가 있어 호텔 예약할 때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조식 포함도 있는지도...


아는 사람은 알다시피 태국은 현지인과 외국인 그리고 여행사등 제각기 받는 금액이 다르다. 가장 좋은 것은 그 지역에 영향력이 있는 태국 현지인을 통해 예약하는 것이다. 오늘 떠나는 동생은 하루에 1,000바트 정도 절약되는 가격으로 사진에 보이는 '안다만푸켓 호텔(파통비치)'에 세 명이 한방에, 그것도 조식 포함 2,600바트(1일)에 이용하게 되었다. 그 동안 태국을 다니면서 알게된 지인들 덕택으로 신혼여행 및 밤문화 그리고 골프등 안전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안내하게 되었다.



[관련글]

소문난 푸켓 해산물 식당 맛집 후기

술병에 휘발류를 판매하는 푸켓 이색 문화

해변의 종결자, 태국 푸켓 마야 베이비치

푸켓 여행가면 꼭 먹는 아침 전통 메뉴 '딤섬과 코피'

태국 푸켓 밤문화 거리, 방라로드 스냅사진

푸켓 섬 투어 여행, 동화 같은 '꼬까이'섬 풍경 사진

푸켓 빠통비치, 해변 감성 사진

푸켓 카오랑힐, 가족과 연인 추천 여행코스

▶ 파타야 호텔 추천, 가격 대비 만족 '포시즌 팔레스(Four Seasons Place)'

▶ 방콕 자유 여행, 대중 교통 이용 정보 총정리

▶ 태국 여행가면 서점에 꼭 들려보자

▶ 파타야 아파트먼트 호텔 추천 - 로얄 타이 레지던스

▶ 파타야 씨푸드(해산물) 단골 식당 소개, Lung Sawai Restaurant 추천!

▶ 방콕과 파타야, 사진으로 알아보는 태국 여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