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국 여행의 첫날은 언제나 길다.
    Thailand 2012. 9. 12.
    그제 저녁 9시30분 비행기를 타고 방콕에 새벽 1시에 도착하여 쉼 없이 6시간을 이동하여 태국 이산 중부 지방 콩켄에 도착하였다. 아침해를 맞이하면서 차를 달려보는 적도 오랜만이었다. 태국 여행할 때에 가급적 아침 일찍 출발하는 비행기 시간이 좋다. 왜냐하면 태국 비행 거리 시간이 6시간 잡아야기 때문이다.



    저녁에 출발하는 비행기는 1박을 그냥 날로 먹기 때문에 여행사가 좋아하는 시간타임이라 할 수 있다. 타고갈 비행기는 KE661 대한항공인데 타이항공보다 시설이 훨씬 좋았으며 개인별 티비가 있어서 시간가는 줄 몰랐다. 문제는 발열이 생각보다 심해 과열이 좀 우려되는 점이 없지 않았다.

    012


    태국에는 한국처럼 고속도로가 없다. 있다고 우긴다면 방콕에서 파탸야가는 노선 하나가 있는데 통행료를 받는 유일한 도로이다. 방콕에서 지방으로 연결된 태국 도로는 한국처럼 시원 시원하지는 않다. 아스팔트가 아닌 콘크리트 시멘트로 만든 태국 도로는 사계절 더운 날씨 환경에 좋으며 일본 기술 공법이 들어 있다.


    비몽사몽 졸린 눈으로 계속 달렸다. 주유소 내에 세븐일레븐이 보여 지친 몸을 잠깐 풀고 다시 차에 타서 이동하였다. 점점 날이 밝아 오는 것이 느껴졌다. 얼마만에 느껴보는 태국의 여명인가? 차 안 4명이서 서로 안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었지만 거의 반 마취상태임을 서로 느낄 수 있었다. '피, 오케 마이?'


    날이 밝고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동네에서 유명한 식당을 찾아 갔다. 한국 만두를 태국에서 "쌀라빠오"라고 하는데 입에서 살살 녹을 정도로 아주 맛있다. 한국 딤섬 같이 생긴 태국 음식은 "카놈찐"이라 부르는데 신선할 때 먹야 좋다. 에피타이져로 일단 먹고 본 음식은 얼끈하게 국물이 있는 태국음식으로 마무리하였다.


    마무리는 호텔에서 일회용 커피를 마시면서 '태국에 잘 도착했다'고 전화를 했다. 오늘 하루도 엄청 길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마음 속으로는 저녁 비행기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전에 푹 쉬고 점심을 먹고 오후 운동을 준비하려고 몸 스스로 반응을 한다.


    점심으로 먹은 일명 "옹박 고기"이다. 태국에서 처음으로 먹는 음식인데 돼지고를 푹 삶아서 만든 태국 음식인데 아주 연하고 맛이 좋았다. 밤새도록 달려온 피로가 태국 음식으로 쫘악 풀리는 기분이었다. 시차와 피로를 푸는데 최고는 역시 영양가 만점인 음식이 최고인 것 같다.^^ 역시 여행의 첫날은 길고도 힘들다.

    01

    오후 운동을 하고 초등학교 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였다. 태국에서 가장 부러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초등학생 세팍타크로 선수들이다. 어린 선수들이 세팍타크로 공을 차는 태국의 모습을 볼 때마다 태국은 영원한 강자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이 들었다. 태국 클럽 선들과 한국 선수단이 함께 운동하는 모습을 보는 어린 학생의 표정이 마냥 신기해 보인다.
     
    012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펼쳐진 태국의 하늘 풍경이다.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해 태국으로 떠나려면 지금 '우기 시즌'에 떠나는 것이 좋다고 말 할 수 있다. 구름의 양과 질이 확실히 우리나라와 차원이 다르다. 태국은 지금 본격적인 우기에 접어들어 주변 곳곳에 천둥, 번개, 그리고 바람이 매섭게 불어 작년 홍수의 공포감을 느끼고 있다.

    01

    운동을 마치자마자 싱하 맥주에서 일하는 태국 친구가 식사를 초대하였다. 콩켄에서 유명한 레스토랑인 5start 음식점에서 저녁 웰컴 태국 만찬을 즐겼다. '인사만사'라 여행을 통해 알게 되는 소중한 인연이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깊은 관계가 되며 서로 상승 작용을 하게 되어 더욱 삶이 풍요로워진다. 인연이 얼마나 소중한지 태국 자유 여행을 통해 알게 되며 오늘 하루 힘들었지만 만나면 반가운 태국 지인 및 친구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

    현재 태국에 있는 관계로 답글을 올리기 힘든 상황입니다. 널리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태국 현지에서 일상 생활을 소개하면서 로컬 태국 향기를 느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방문해주시는 여러분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귀국 후 감사한 분들을 위한 이벤트를 할 계획입니다.^^



     태국 여행 이정도는 알고 가야한다.
    ▶ 타이 마사지에 관한 솔직담백한 이야기
    ▶ 태국 자유 여행 떠나기 전 알아두면 좋은 팁
    ▶ 태국 여자 친구 선물, 스킨푸드 화장품이 갑이다.
    ▶ 태국 자유 여행자가 관심 갖을 만한 레스토랑




    댓글 24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2021.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