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우에게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향기가 난다. 최고의 투수 탄생 예감!

ㆍ독백/스포츠

매주 금, 토요일 배가본드를 즐겨 보는데 프리미어12 야구대회로 금요일 밤의 즐거움이 사라져버렸다. 그런데 말입니다. 한국 야구팀 마무리 투수로 뛰고 있는 조상우선수를 보는 순간 프리미어12 야구가 더 좋아졌다. 키워드 검색과 유트뷰 검색을 하게 되었고 그 결과 한국 최고의 투수 탄생을 예감할 수 있었다.

 

 

 

목이 두꺼운 것을 보고 신체적인 조건은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어 보였다. 만25세로 프로야구 키움팀에서 활약하고 있고 괴물이 되어가는 성적을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무엇보다 조상우의 투구폼에서 외계인이라 부르는 전설의 메이저리그 투수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연상이 되었다. 시원하게 던지는 조상우의 공에 금요일 밤 배가본드는 잊혀지게 되었다.

 

한국은 2승을 달리고 있으며 내일 8일에 쿠바를 상대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쿠바하면 아마야구의 산실이라 부르는 나라로 야구DNA 수준이 높기 때문에 방심하는 순간 당할 수 있기 신중하게 경기를 풀어나가야 할 것이다. 끝으로 조상우가 뒷문을 시원하게 잠그는 동영상을 준비했다. 

 

 직구 속도 150km 중반대를 형성하면서 슬라이더 변화구로 상대 타자를 압도하는 투수를 오랜만에 보게 되어 기분이 좋았다. 이번 프리미어12대회에 참가한 한국 야구선수 구성을 자세히 보면 디테일한 면이 보여 역시 김경문감독의 지략이 느껴진다. 또한 한국 야구 선발로 뛰고 있는 양현종, 김광현선수의 활약에 큰 박수와 응원을 보내고 싶다. 

 

▲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모든 것. 풀스토리 동영상

 

[관련글]

▶ 류현진의 강점, 커맨드와 컨트롤 차이점

▶ 스포밴드(Spoband), 얼음주머니 고정에 안성맞춤!

▶ 스포츠 분석 능력은 지도자 내공과 일맥상통한다.

▶ 운동선수 부상, 믿고 수술과 재활을 원스톱 가능한 '선수촌 병원' 추천

▶ 류현진 담배 사실, 결코 작은 이야기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