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있는 표정을 카메라에 담다.

ㆍ라이프스토리/가족

큰 딸(은화)이 한국 청소년 합창 콩쿠르에 참가하여 2등을 하여 그냥 집으로 들어갈 수 없었다. 부산은 자주 넘어 오는데 놀러가볼만 곳에 가족들과 함께 가본적이 없어 돌아가는 길에 태종대를 먼저 들리고 송도해수욕장에서 놀다가 돌아왔다. 송도해수욕장에서 바다를 보는 순간 아이들은 물 속에 들어가곳 싶은 마음이 들었다. 파도가 들어 왔다 나갔다 파도 놀이에 신난 아이들의 표정이 너무 재미있었다.



엄마는 아침에 나올 때부터 바다에 갈 계획으로 아이들 옷을 두벌 씩 챙겨 왔다. 나만 몰랐던 것이었다. 엄마가 바다에 들어가도 된다는 이야기에 아이들은 본격적으로 물놀이를 시작했으며 부산 송도해수욕장의 추억을 만들게 되었다. 물에 들어가기전 파도 놀이에 신이난 동현이의 살아 있는 표정을 카메라에 담았다.


옷이 한벌 밖에 없으니 파도에 옷을 젖으면 안되기에...


신이난 동현이의 살아 있는 표정... 얼마나 좋았으면...


송도해수욕장에서 파도 놀이 추억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이다.


물놀이를 마치고 잠시 쉬고 있는 중... 바다의 시원함을 편하게 느끼고 있다.



 대한민국 제1호 송도해수욕장 야경 풍경
 아이 사진 배경에 비키니 여성이 왜 나온거야?
▶ 특징 있는 가족 사진을 촬영하자.
▶ 가족 사진은 미래를 위한 사진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서구 암남동 | 부산송도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