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을 알게 해준 말레시아 세팍타크로 유학 이야기
    History 2009. 7. 8.

    1990년대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했던 말레이시아는 세팍타크로 유학의 첫번째 장소이다. 말레이시아에는 나의 스승님이신 라우쟌 선생님의 고향이다.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로 들어가야한다는 속담을 실천하기 위해 홀로 말레이시아로 향하게 된 것이 나의 세팍타크로 여행의 출발이었다.



    지금으로부터 6년전 4번째 말레시아를 방문할 때 선수2명과 함께 한달여 동안 스승님 댁에 살면서 마지막 파티의 사진을 꺼냈다. 세팍타크로 훈련은 매일 하지만 정작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어떠한 주변 환경 속에서 내가 살고 있는지가 중요한 키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말레이시아를 방문할 때마다 스승님을 비롯하여 친척 및 이웃들의 삶의 방식이 대가족과 공동체 중심의 문화를 이루고 있어 흔히 경험할 수 없는 위대한 사랑을 알게 되었다. 물질적으로 풍요롭지 않지만 정신과 마음적으로 언제나 풍요로우며 언제나 웃으면서 부드럽게 이야기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피부로 느껴졌다.

    한 세기가 넘어가면서 세팍타크로의 중심은 말레이시아에서 태국으로 넘어가고 있었다. 그 시점에서 나의 스승님은 이제 더 이상 세팍타크로를 배우기 위해 말레이시아에는 오지 말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한마디로 이제 하산하고 태국을 목표로 새로운 방향을 찾으라는 것이었다.

    스승님은 나를 아들처럼 사랑해주셨고 담고 계신 아름다운 정신 세계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스승님의 말씀에 나의 머리는 깨지는 것 같았고 가슴은 뜨거워졌다. 나의 인생에 감동을 줄 수 있는 라우쟌 선생님을 만나게 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

    사랑을 알게 해준 말레시아 유학 이야기


    말레이시아 훈련을 마치고 귀국하기전 항상 파티를 열어 많은 우리를 감동시키게 하는 것이 스승님의 특기이다. 종교 특성상은 술을 먹지 않기 때문에 흥이 나지 않을 것 같지만 음악에 맞추어 몸을 흔들고 즐거워 하는 모습은 순수해 보였다.

    사랑을 알게 해준 말레시아 유학 이야기

     


    왼쪽에 볼을 차는 친구는 피안이다. 모델로써 활동하면서 세팍타크로 말레이시아 국가대표 활동을 하였다. 녀석의 오토바이를 타고 쿠알라룸프 세팍타크로를 평정했던 시절이 그립다. 현재 두명의 자녀를 두고 있으며 스파와 웨딩 사업을 하면서 열심히 살고 있다. 노란색 유니폼의 입고 한 손에 꽃을 들고 있는 분이 바로 스승님이시다. 나의 영원한 마스터로써 언제나 나에게 자신감을 불러 일으켜 주셨다. 영혼이 강한 사람을 바로 스승님을 두고 하는 것 같다.

    사랑을 알게 해준 말레시아 유학 이야기

     

    피 한방울도 섞이지 않아지만 함께 숨을 쉬고 있는 자체만으로도 우리는 한 형제이자, 자매이고, 가족이다라고 하시면서 항상 보살펴주신 사랑의 숨결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요즘같이 각박한 세상에 진정한 사랑이 어떤 것이가 깨달케 해준 스승님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올린다.

    사랑은 누구나 갖을 수 있지만 상대방에게 주기가 매우 어려운 것이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사랑을 주는 것은 사랑을 실천한다는 것이며 세팍타크로를 배우기 위해 말레시아에서 얻은 것은 기술이 아닌 바로 '사랑'이었다.




    댓글 10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프로필사진

      글을 읽으면서 글에서 사랑을 느겼습니다
      좋은 경험 좋은 분들과 함께 했던 사진들이군요...!!

      부럽습니다..^^*

      2009.07.08 13:38
      • 프로필사진

        혼자 외국행 비행기를 탔을 때 나는 내 몸이 아니라 생각하고 탔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풍토병에 걸려 죽는 경험도 했습니다.

        희한하게 풍토병이 걸린 후에 몸이 아프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가끔 꿈 속에서 스승님을 만나곤 합니다.


    • 프로필사진

      세팍타크로란 운동을 배우셨군요 우측 상단동영상을 보니 엄청 화려하군요ㄷㄷ

      2009.07.08 13:58
      • 프로필사진

        세팍타크로의 발차기는 예술입니다. 과거 제가 평정했었죠...^^* 지금은 미래의 꿈나무를 키우는 코우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현지에서 느낀 좋은감정은 오랫동안 뇌리에 남아있게 되죠.

      주변에서 보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아요. ^^;;
      모피우스님이 평소에 좋은 마음가짐을 가지고 계시기에 주변에서도 그런 기운이 맴도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2009.07.08 14:30
      • 프로필사진

        좋은 평 해주셔서 얼굴이 빨게졌습니다... ^^*

        주용파파님도 좋은 마음일 지닌 멋진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 프로필사진

      은사께서 정말 좋으신분이셨네요.^^

      제가 자주 들르는 자전거 여행블로그가 있는데 거기서보면 동남아쪽 사람들 인심이 참 좋았습니다. 아니 좋게 보였었습니다.^^
      인종차별도 없는 것 같고 보다 열린 마음으로 살고 있는 것 같더라구요.
      그런점에서 우리나라가 아직 더 배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09.07.08 20:40
      • 프로필사진

        귀국할 때 4대의 차량이 공항에 배웅하러 나왔었습니다. 스승님이 저에게 '너는 이곳에 와서 무엇을 배우고 가니?'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바로 "인내"라고 대답하였는데 스승님은 흡족한 표정을 지으시면서 잘 가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이 첫번째 말레이시아 여행 때 겪은 경험의 하일라이트였습니다.


      • 프로필사진

        캬 무슨 영화속 대화같군요. 멋집니다.


      • 프로필사진

        이보다 더 멋진 장면이 많이 있습니다.^^*

        다음에 천천히 소개해드릴게요.


ⓒ 2021.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