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비를 사진에 담다.
    Photo/landscape 2014. 4. 28.

    하늘이 마음을 아는지 시원하게 봄비가 내린다. 집 앞에 핀 철쭉길 사이로 하늘에서 떨어지는 빗줄기를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마음에 드는 프레임 속에 빗줄기가 내리고 그 속에 지나가는 어린 꼬마를 기다렸는데 결국 꽃과 빗줄기만 카메라에 담았다. 빗줄기가 내리는 모습을 담기 위해서는 셔터 스피드 20~60사이에서 조절하고 배경이 어두운 곳을 향하여 한 장 찍을 때마다 확인하여 촬영한다. 또 렌즈는 줌과 망원 렌즈로 피사체를 멀리하고 촬영하면 쉽게 빗줄기를 사진 속에 담을 수 있다.




    아래의 사진은 아이들 등교시키고 돌아오는 길에 집 앞에서 100~300mm 렌즈로 촬영한 사진으로 오랜만에 빗줄기를 담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 사진을 촬영하면 마음의 평온을 찾알 수 있고 보다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 같다. 우연이란 없듯이 항상 지나가는 주변을 지나치는 것들을 잘 기억하면서 특별한 환경과 조화를 이루게 되면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된다.


    봄비_빗줄기사진촬영팁



    봄 비에 가장 잘 어울리는 노래, 신중현



    봄비_빗줄기사진촬영팁



    [관련글]

    ▶ 영롱한 보케 속으로 내리는 첫 봄 비

    ▶ 感 동영상 - 첫 봄비가 내리고 있다.

    ▶ 나의 사진생활에 대한 고찰





    댓글 8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2021.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