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5살 아들에게 물었다. 영어로 비행기가 뭐야?

ㆍ라이프스토리/가족

디지털이 발달하면서 아이들의 자라는 모습을 카메로 담아두는 것이 예전에 비해 편리하고 간편해졌다. 요즘 출시되는 디지털 카메라는 저렴하고 HD동영상까지 척척 촬영이 가능하여 실내에도 문제 없이 아이들의 추억을 담을 수 있는 영상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도 아이들의 추억을 담는데 부족함이 없다.

몇 일전 집에 들어와서 막내 도훈이가 종이 한장을 들고 다가 왔다. 도훈이는 종이로 비행기를 만들어 달라고 했으며 비행기를 접으면서 아빠는 간단한 영어를 가르쳤다. 5살은 아이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로써 대뇌 폭풍 발달이 일어나는 시기이다.


"도훈아, 영어로 이름이 뭐니?"이라고 물으면서 아빠의 발음을 따라하게 했다. "마이 네임 이즈, 고도훈" 언어 발달이 급격히 늘어가는 도훈에게 아빠가 가르쳐주는 첫번째 영어 교육이다. 비행기가 거의 접게 되어 "도훈아, 비행기를 영어로 뭐니?" 라고 물으니 도훈이가 말하는 영어식 비행기는 바로 " 비~~ 횡~~ 기" 였다. 이 소리를 듣는 순간 5살 아들의 영어 실력에 감탄하였다.

P.s) 동영상 촬영은 렌즈 밝기가 F1.8인 니콘 쿨픽스 P300으로 촬영하였으며 영상 편집은 다음팟 인코더로 하였음. 동영상 편집은 다음팟인코더가 짱이다.


DSLR보다 똑딱이 카메라가 더 좋은 이유
니콘 쿨픽스 P300, 가격대비 최고의 카메라
컴팩트 디지털 카메라(디카) 구매 시 꼭 체크하는 사항
가족 사진은 미래를 위한 사진이다.
황기동을 능가하는 엽기적 포즈
특징 있는 가족 사진을 촬영하자.
가슴 설레인 가족 성장 앨범 촬영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