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워서 집에 그늘막을 설치하기 위해 부산 진시장에 갔다. 그늘막을 구입하고 시선을 돌아보는데 어릴적 보았던 미싱이 눈에 들어왔다. 예전에는 집마다 미싱이 하나씩 있었는데 이제는 미싱을 보기가 어렵다. 미싱과 바느질이 일상화 되었던 어린 시절이 순간 스쳐 지나갔다.


"침 잘 바르고 구멍에 끼워봐"


미싱사진

ⓒ 2018 미싱


▶ 태국인 손목에 묶는 하얀실의 정체

▶ 태국 욕설에 담긴 재미있는 문화 소개

▶ 돈으로 쌓은 탑, 어메이징 타일랜드 풍경

▶ 태국 이색 문화 이야기,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 가득!

▶ 진짜와 가짜 구별 방법

▶ 가장 태국스러운 태국 여행 선물 추천 4종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