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행을 하면서 항상 카메라를 갖고 다니면서 스냅 사진을 찍는 것을 좋아한다. 태국은 불교 국가로 스님을 쉽게 마주칠 수 있고 사진을 찍는데 좋은 주제가 된다. 작년 우돈타니에서 촬영한 아래의 사진은 형님이 동생에게 다가와서 손을 터치하면서 대화를 하는 장면으로 많은 스토리가 앵글 속에서 느껴진다.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순간 두 스님이 어떤 대화의 분위기인지 알 수 있었다. 동생에게 고맙다는 말과 함께 이해해줘서 고마워라는 말을 하는 듯 서로 미소를 지으며 이해하려는 모습처럼 느껴졌다. 가까이서 스님들의 일상을 촬영하는 것이 쉽지 않는데 절 내에서 세팍타크로대회를 했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스냅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인물의 표정과 배경과 컨셉이 딱 맞아 떨어져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태국 사진으로 될 것 같다.


태국여행사진

【법구경76】

내 허물을 지적하고 꾸짖어 주는 지혜로운 사람을 만났거든 그를 따르라.

그는 감추어진 보물을 찾아 준 고마운 분이니 그를 따르라.

그런 사람을 따르면 좋은 일이 있을 뿐 나쁜 일은 결코 없으리라.


[태국 여행 관련글]

▶ 태국 일상 풍경 사진으로 알아보는 태국 이야기

▶ 후지필름 X30카메라로 찍은 태국 여행 이야기

▶ 태국 일상을 담은 감성 스냅 사진, Love Touch 2013

▶ 태국 여행 사진, 방콕의 이국적인 환상 노을빛

▶ 태국 방콕 디너 크루즈 여행, 로맨틱한 밤 분위기 최고!

▶ 방콕 야경 풍경 사진 명소, 바이욕스카이호텔 추천!

▶ 아바니 리버사이드 방콕(Avani Riverside Bangkok) 호텔 추천 이유!!!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