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하면 태화강, 조선소 그리고 현대자동차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최근 포항에서 가족 여행을 다녀오면서 부산으로 들어오는 길목에 울산 대나무숲에 다녀왔다. 울산에 멋진 대나무숲이 있다는 것을 알게된 것은 전박근혜대통령 때문이다. 이곳에서 휴가 기간 동안 산책하면서 힐링하는 사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대나무숲으로 유명한 우리나라 여행지는 전남 담양으로 알려졌지만 담양과 울산을 비교하면 울산에 점수를 더 주고 싶다. 태화강 공원 내에 있는 대나무생태원을 십대리밭으로 불리우고 있다. 말로 표현하기 힘든 태화강 대나무숲은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초록의 나라에 빠져드는 동화 속에 들어온 기분이다.


울산여행_대나무숲


대나무숲 길 따라 걷고 있으면 자신도 모르게 무상무념의 세계에 빠져들게 되고 계속 걷고 싶어진다. 사진을 찍는 분 혹은 여인 그리고 가족 여행지로 울산 태화강 대나무 십대리밭은 최고의 추천지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곳은 입장료가 없이 누구나가 대나무에서 나오는 피톤치드를 마음껏 맡을 수 있어 아주 좋다.


울산태화강공원_대나무숲


처음 울산 여행지로 대나무숲만 생각했는데 태화강 공원이 대나무숲을 품고 있어 광활한 공원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자전거는 물론 전동보드를 탈 수 있어 일석삼조의 여행을 만끽할 수 있다. 자전거 대여는 평일에 무료고 주말 및 공휴일에 다인승2천원, 1~2인승 1천의 사용료를 받는다.


울산태화강공원_대나무숲


전동보는 자전거 대여점 길 건너편에서 유료로 시간당 금액에 맞춰 대여를 할 수 있다. 대여할 때는 반드시 이용시 주의사항을 듣고 서명을 해야만 한다. 고가의 장비이다보니 파손과 사고가 발생할시 서로 피곤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울산태화강공원_대나무숲


날씨 좋은 날 하루 종일 이곳에서 가족들과 놀 수 있어 자주 오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말로만 들었던 태화강공원이 이렇게 좋은 줄 정말로 몰랐다. 탁 트인 시야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아들이 뛰어 노는 모습을 눈으로 볼 수 있어 아주 좋다.




자가용으로 부산에서 울산까지 1시간정도 밖에 걸리지 않기 때문에 도심을 벗어나 힐링하고 싶은 생각이 들면 태화강이 떠오르게 될 것 같았다. 특히 연인이 생긴다면 태화강 대나무숲은 필수 코스로 생각한다.


울산태화강공원_대나무숲


곱게 뻩은 대나무를 보면 '지조'가 연상되고 왠지 모르는 강단이 느껴진다. 고택을 보면 앞마당에는 소나무 뒷마당에는 대나무가 있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소나무는 '장수'를 상징하며 대나무는 '다산, 부귀'를 상징한다. 또한 소나무와 대나무를 같이 '효행'이라고도 말한다.


울산태화강공원_대나무숲



▶ 순창 사진 찍기 명소, 아름다운 메타세콰이어 풍경

▶ 도담삼봉의 매직아워 순간 황홀감에 빠지다.

▶ 담양 죽녹원 가는 길에 펼쳐진 하늘 풍경

▶ 봄이 오면 떠오르는 부산 여행지, 동백섬에 꽃이 피었어요!

▶ 후지필름X30, 청사포의 이국적인 해변 일출 풍경을 만나다.

▶ 코발트 바다 빛과 어울어진 부산항대교 야경

▶ 해변 가득 사랑이 넘치는 광안리 일출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