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칭이 아닌 타치가 되어야 올바른 가름침이 될 수 있다라는 말은 나의 스승님께서 올해 나에게 던진 화두였다. 머리로 생각하고 행동하지 말고 가슴으로 느끼고 행동하는 것이야 말로 진정 살아가는 방식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티비 광고에 "가슴이 따뜻한 사람과 만나고 싶다"라는 멘트가 나온 적이 있다. 누구나가 따스한 가슴을 원하고 있지만 실제 현실에서는 머리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이 너무나 많다.




우리 몸에 흐르는 피는 천사와 악마를 연결해 주는 매개체이며 머리를 많이 사용하면 할 수록 피가 혼탁해지며 두통을 수반하여 자신의 의지가 아닌 천사와 악마 사이에서 갈등하는 무분별한 행동을 하게 된다.


과거에는 두통이라는 것이 별로 없었지만 오늘날 두통이란 병이 많아지는 것을 보면 가슴이 아닌 머리로 생활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그럼 피를 맑게 하고 가슴으로 느끼고 행동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혹은 학생들을 가르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라는 스승님에게 질문하였다. 스승님 왈....

 누구나가 티칭(Teaching)을 할 수 있어도 타칭(Touching)는 아무나 못하거든. 타칭(Touching)은 말이야. 사람의 가슴((Heart)를 마구 흔들어 놀 수 있는 인간이 갖고 있는 유일한 기술이야. 가슴이 북받쳐 오른다는 말을 들어봤을거야. 이 말은 우리의 심장에 최고의 타칭(Touching)가 되었다는 표현으로 눈물이 저절로 흐르며 피가 정화가 되는 현상이다. 일상 생활에서 피를 맑게 하려면 육고기를 가급적이면 적당히 아님 적게 섭취하고 단식을 함으로써 정화되며 심장의 소리를 좀 더 잘 들을 수 있단다. 학생을 가르치거나 자식을 가르칠 때는 머리로써 가르치려하지 말고 항상 가슴으로 가르치고 또한 자신도 가슴으로 행동하면 저절로 가슴이 따스한 세계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초여름 말레이시아에서 스승님과 밤을 새며 이야기 꽃을 피우면서 나의 가슴은 저절로 뜨거워지는 경험을 하였고 나의 피가 정화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요즘 교육에 관한 책을 자주 접하고 미래의 교사가 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승님과 함께 한국에서 보냈던 추억이 자주 떠오르며 나에게 가르쳐준 많은 것들은 평생 살아가면서 소중한 보물이 되고 있으며 가르침에 항상 감사하고 있다.

작년 교통사고로 머리에 충격을 받아 예전 같이 건강하지 않지만 정신이 깃들인 말을 여전히 하는 것을 보면고 귀국길에 올랐다.  나의 첫 스승님이신 모하마드 빈 라우쟌 선생님은 말레이시아분이시며 한국의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하셨으며 나의 인생의 표지를 넓여주신 분이시다.

p.s) 영어 사전을 찾아 보면 teaching과 Touching은 확실히 구분될 뿐 만 아니라 타칭은 감동을 줄 수 있는 가르침으로 되어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about me


- 관련글 : 2003/10/17 영원한 나의 스승님을 보내며... , 세팍타크로 패밀리

best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