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년 '파이란'은 인간 쓰레기 강제(최민식)가 한 여인(파이란)을 알게 되면서 자신의 본성을 깨달게 하는 영화로 보는 이로 하여금 감성을 자극하였다. 양아치 강제역을 맡은 최민식의 연기는 영화에 몰입하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잘 보여주었으며 파이란 역을 맡은 장백지(張栢芝, Cecilia Cheung)는 청초한 이미지의 극치를 발산하였다. 



장백지는 파이란 영화를 통해 한국팬들에게 강렬하게 인식되었으며 관심이 가는 배우가 되었다. 파이란 같은 여인의 이미지는 정말로 찾아 보기 힘들며 영화를 통해 많은 아련한 상상 속의 여인을 꿈꾸게 된다. 장백지 이미지는 만인이 사랑을 받을만큼 아름다웠고 아시아의 여신으로 알려지면서 점차 배우로써 활동을 넓혀갔다. 

장백지는 스캔들과 노출 사진이 유출되어 한바탕 홍역을 치루었으며 최근에는 양아버지 공개로 세상을 놀라게 하였다. 순수하고 청초한 장백지 이미지를 한 순간에 무너트리는 사건으로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장백지의 노출사진이 너무 쉽게 찾아 볼 수 있어 문제가 있어 보인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로써 노출 사진 공개는 좀 심한 것 같다.

장백지사진

'결혼 해줘서 고마워요, 강제씨' 영화 속 대사로 일편단심 강제(최민식) 향한 마음이 담긴 파이란의 말이다. 양아치 강제는 파이란을 한번 더 만난적이 없는데 나를 죽도록 생각하는데 정작 강제는 양아치 생활을 하고 있었니 얼마나 자신의 존재가 미웠겠는가? 파이란을 통해 강제는 자신의 존재를 알게되어 앞으로 인생을 새롭게 살아 보고 싶은 순간 결국 살해 당하는 결말은 예술이다.


마지막 비디오 속에서 나오는 파이란의 이미지는 절대로 잊혀지지 않는 명장면이라 생각한다. 2001년에 개봉한 파이란 영화는 보기 드문 수작이라 생각한다. 그 이유는 스토리 개연성이 완벽하고 각자 맡은 배우들의 연기가 일품이기 때문이다. 요즘 한국 영화를 보면 파이란 영화처럼 작품성 있는 영화를 보기 힘들다.


 조선명탐정, 비밀을 파헤칠수록 지루해진다.
 만추, 현빈은 연예의 정석을 보여주었다.
 원스(Once), 한 여름밤에 꼭 봐야하는 추천 영화
 메간 폭스 없는 트랜스포머3, 앙꼬 없는 진빵이다.
 록키 OST, 생애 최고의 영화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