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국인이 사랑 받는 환상의 섬, 코사멧 풍경 사진
    Thailand 2007. 7. 25.
    태국인이 사랑 받는 환상의 섬, 코사멧 풍경
     

    5개월간의 프로리그와 킹스컵을 마치고 귀국 날짜가 다가오면서 바다 구경은 한번 하고 가자 맘을 먹고 친구가 운영하는 코사멧 섬 리조트에 잠시 다녀왔다
     

    왜 많고 많은 여행지 중 코사멧을 갔을까요?

    돈이 없어서...

    땡~~

    구속받지 않는 곳에서 쉬고 싶어서...

    딩동댕 !!!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신혼여행 및 단체관광으로 인기를 누리는 곳 중 베스트가 바로 태국이 아닐까 싶다. 특히 푸켓, 파타야, 코사무이, 크라비 정도가 아름다운 해변으로 알려져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여행 목적지로 선택하는 것 같다.

    개발되지 않은 자연속에 파묻혀 한가로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단연 코사멧을 꼽을 수 있다. 방콕 이까마이(동부버스터미널)에서 라용-반페 선창장까지 버스로 3시간 걸리며 반페 선창장에서 꼬사멧 섬까지 보트로 30분 이동하면 도착할 수 있다. 넉넉히 4시간 잡으면 될 것 된다.

    꼬사멧의 매력은 푸켓이나 파타야처럼 현대적인 리조트 형식이 아닌 자연과 함께하는 전통적인 양식의 리조트와 방갈로가 주로 이루고 있으며 유리알 처럼 맑은 바다, 순박함이 묻어나는 사람들의 인간미 넘치는 미소가 있는 곳이다.

    아직까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태국 현지인 추천하는 곳이 바로 코사멧이다. 우기(4월-10월)에도 비가 잘 오지 않고 여러 해변이 있기 때문에 마음에 드는 곳을 선택하여 휴식을 취할 수 있다. 해양 스포츠, 오토바이 트레킹등 여러가지 엔터테이먼트가 갖추어져 있으며 81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기 때문에 클린상태는 걱정할 것이 없다.

    한적하고 아름다운 백사장과 야자수가 있는 곳에서 심신이 피로함을 말끔히 씻어 내리고 싶은 곳을 찾는다면 나는 언제나 꼬사멧으로 달려갈 것이다. 푸켓이나 파타야처럼 북적이거나 자연과 비조화적인 곳은 비추천이기 때문이다.


    덧붙혀서 말하면 코사멧 들어가기전 반페 선착장에서 아름다운 조개와 같은 어패류로 만든 장식품 가게가 많다. 당시 나는 젼이 없어서 쇼핑을 못했지만 사고 싶은 산호, 조개껍질등 이쁜 것들이 아주 많이 있다. 코사멧에 도착하면 외국인은 400바트 입장료를 받는다. 나는 현지인으로 보이기 때문에 40바트만 냈다. 반페에서 방콕 호텔까지 자가용 렌트는 2000바트이다.

    자... 그럼 제가 촬영한 아름다운 환상의 섬 코사멧으로 떠나볼까요 !!!



















     








     

     










     




     

     

     







     

     

     

     

     

     

     

     

     

     

     

     

     

     

     

     

     








    best post

     



    댓글 4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를 클릭하여 작성하면 됩니다.

    • 프로필사진

      안녕하세요. 코사멧에 대한 소개글 잘 보았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이번 8월 초에 태국으로 배낭여행을 하는데요, 다른건 몰라도 스쿠버다이빙을 꼭 하고 싶습니다.

      저도 사람 북적이고, 신혼들 틈에 껴서 뭔가 하긴 좀 싫은데요... ^-^;;...

      코사멧에서도 스쿠버다이빙을 배울 수 있는 곳이 있는지요?

      그리고 별도의 예약없이 코사멧으로 가도 숙식을 해결 할 수 있는지요?

      태국은 처음이라 모르는게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2007.07.26 08:47
      • 프로필사진

        먼저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배낭여행으로 태국으로 떠난닥고 제가 더 설레이는 것 같습니다. 옛날 생각들이 새록 새록나서... ^^*

        알다시피 태국은 여행업이 국가수입의 절반을 차지 합니다. 어느 해변에서도 스쿠버다이빙이 시설이 되어있습니다. 태국에서 스쿠버다이빙은 꼬따오, 피피가 좋다고 합니다.

        저는 스쿠버다이빙을 코사멧에서 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쉬다가 왔습니다. 낮에는 편하게 자료 정리하고 책읽고... 아침, 저녁으로 산책,,, 저녁에는 카페에서 쉬원한 바다 바람을 맞으면서 지내다 왔습니다.

        별도의 예약 없이 코사멧에서 숙식은 가능합니다. 워낙 사람이 한적하고 현재 비수기라서... 문제는 여행시 미리 갈 곳을 정하고 계획을 세워야 움직이는데 수월합니다.

        소개한 바와 같이 해변이 다양하기 때문에 골라 쉬는 재미가 있습니다. 사진을 첨부했으니 금방 이해가 가실 겁니다. 또 어느 해변에 가는냐에 따라 반페 선착장의 위치도 다르고 일반 배를 타느냐, 스피드 보트를 타느냐등등에 따라 가격도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태국이 처음이라... 이말에 많은 걱정이 됩니다. 전혀 경험이 없으시면 고생할 것 같아서... 태국은 무지 덥습니다. 영어가 잘 안통합니다.

        혹시 괜찮으시다면 제가 그 외 자세한 것을 이야기 해주고 싶습니다.

        궁금한 내용이 있으시면 쬐다 물어보세요. 제가 경험한 노하우들을 모두 가르쳐드릴게요. 92년도에 태국땅을 처음 밝았으니... 꽤 오래됐네요..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와아~ 너무 멋있는 풍경이네요 ㅎㅎ
      그나저나 의자밑에서 자는 저 강아지가 부럽네요 ㅎㅎ

      2009.06.06 20:58
      • 프로필사진

        먼저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코사멧은 여러 해변이 있으며 한적한 분위기가 저와 맞는 것 같습니다. 친구가 이곳에서 리조트를 운영하여 덕분에 이곳에서 편안하게 쉬다가 왔습니다. ^^*

        태국의 개(강아지)는 완전 한량처럼 살고 있으며 어딜가나 개들이 늘어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2021.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