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세팍타크로 심장부에 가다...

ㆍ세팍타크로

오늘 한국 세팍타크로 팀 최초로 일본세팍타크로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남, 여팀이 출국하였다.
사실 걱정이 많이 된다. 왜냐하면 친선 경기 형식이 아니라 일본의 자국리그 방식의 대회에 번외팀으로 한국팀이 조인이 되어 경기를 펼치기 때문이다.

일본의 민족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경기장 내, 외에서 빈틈을 보여서는 절대로 안될 것이다.
사실 일본은 한국과 최대 라이벌 관계에 있고 실력 종이 한장 차이이다. 이번 카타르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 할 수 있을지는 일본팀과의 대진에서 결정날 것 같다고 보면 될 것이다.

경남에서는 여자팀이 대표로 참가하였고 남자팀은 경북도청팀이 참가였다. 아무죠록 일본에서 좋은 승전보가 날아오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