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기생충' 봉준호 감독에게 정말 고마운 이유
    영화 2020. 2. 11.

    국뽕에 취하게 해준 봉준호감독은 필자에게 있어 의미있는 영화감독이다. 세팍타크로란 단어조차도 생소하던 시절 '마더' 영화에서 세팍타크로 장면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장면으로 세팍타크로가 대중에게 가장 알려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 때 당시 마더영화에 세팍타크 발차기 동작을 넣었다는 것은 보통 감독이 아니란 것을 감지하게 되었다. 이번 오스카 영화제에서 '기생충'이 4관왕을 획득하게 만든 봉준호감독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혔을 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의 힘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는 것을 보여주었다.

     

     

     

    봉준호감독의 영화를 즐겨보았던 필자의 입장에서 봉준호 영화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자연스러움 속 변화를 주는 재미'를 추구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라 생각이 들었다. 봉준호감독은 자연주의 바탕으로 시작되면서 완벽하게 자신만의 프레임을 좋아하는 감독이다. 자연주의 안에는 만물의 본능과 욕망등 잠재되어 있고 그것들을 소재로 자신만의 프레임을 만들어서 변화를 자연스럽게 만들어내는 마에스트로 경지에 도달한 것 같다.

     

    ▲ 봉테일이란 별명을 갖고 있는 봉준호감독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

     

    이번 오스카에서 4관왕을 얻을 수 있는 원동력을 꼽으라면 봉준호감독의 근본 자체가 곧 오스카 감이라 말하고 싶다. 봉준호감독과 함께 일했던 분들은 이구동성 그 사람의 매력에 반하게 된다고 한다. 봉준호감독의 인간성이 영화를 제작하는 과정성에 그대로 녹아 '기생충' 같이 모든 사람이 공감이 되는 영화가 탄생한 것 같다.

     

    과거 봉준호감독의 영화들을 살펴보면, 자신이 하고 만들고 싶은 주제의 영화는 반드시 해야 직성이 풀리는 감독이란 사실을 알게 된다. 특히 옥자 영화를 보았을 때 봉준호감독의 머리를 해부해보고 싶을 정도로 기발한 상상력을 갖고 있는 감독이란 생각이 들었다. 오스카시상식 인터뷰에 밝힌 '가장 개인적인 것은 가장 창의적인것이다' 마틴스콜세지가 한 말을 들었을 때 정말로 감동과 큰 영감을 받게 되었다. 국뽕 한 사발 더 마시고 백범 김구선생님의 문화의 힘에 관한 명언을 끝으로 마친다.

     

    나는 우리 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 원하지 가장 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내가 남이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우리는 부력이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이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하게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주기 때문이다.

    -백범 김구선생님-

     

     

    ▲ '마더' 영화에서 송새벽형사와 원빈 사이에 세팍타크로의 위력을 보여주는 신통방통한 씬 장면

     

     

     



    댓글 20

ⓒ 2020. 세팍타크로 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