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도 사랑 앞에서는 당할 수 없다.

ㆍ포토갤러리/풍경

무리 추워도 사랑하는 여인에게는 그쳐 시원한 바람처럼 느껴진다.

서 있는 것도 힘든 한파의 절정에도 여인은 유유히 산책을 즐긴다.

사랑은 어떠한 것도 녹일 수 있는 묘약임에 틀림없다.



광안리



부산 여행을 처음 온 조카는 매직아워 타임에 광안리 해변을 보는 순간 '와' 감탄사를 연발했다. 광안리 해변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구름 한 점 없는 일몰 순간이라 생각한다. 사계절 중 겨울이 광안리 해변은 제일 좋은 것 같다. 추운 날씨에도 해변에서 추억을 만드는 여인의 모습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하다.





▶ 요즘같은 날씨에 최고 뷰를 볼 수 있는 부산 이기대 풍경

▶ 부산 여행하면 해운대, 그 이유가 있다.

▶ 부산 감천문화마을, 더 기대되는 부산 여행 명소!

▶ 삼광사 연등 축제, '원더플' 감탄사가 연발!

▶ 부산 여행, 광안대교 러브 인생샷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