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맛집의 공통점은 손님들이 주문 메뉴가 간결하다. 최근 회장님과 함께 찾은 부산 보수동에 있는 새진주식당은 오래전부터 아는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육회 비빔밥 식당이라고 한다. 그리고 원래 위치는 이곳이 아니었다고 한다. 새진주식당에 오는 손님의 대부분은 단골손님 많았고 부산 책방 골목으로 유명한 보수동에서 새진주식당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한다.




처음 가는 식당이었기에 대표적인 메뉴인 육회 비빔밥과 육회 한 접시를 주문하여 점심을 먹었다. 육회하면 경북 영천에 있는 편대장 영화식당이 유명하여 세팍타크로대회가 열릴 때마다 이곳에서 육회 맛을 알았기 때문에 새진주식당은 어떤 맛일까 기대되었다.


부산맛집_새진주식당

밑반찬은 정갈하고 맛나게 세팅되어 입에 착착 달라 붙게 된다. 반찬 맛만 보아도 이식당이 얼마나 깊은 맛을 내는지 금방 알아챌 수 있었다. 특히 동치미와 김치를 먹는 순간 몸이 힐링이 되는 듯하였다. 메인 메뉴 육회 비빔밥과 함께 나오는 선지국은 일품이다. 요즘같이 선지국을 맛깔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흔하지 않다.

 

육회 비빔밥을 먹기전 육회 사진이 빠졌는데 육회맛을 설명하면, 영천 영화식당과 비교했을 때 확실히 달랐다. 영천 영화식당은 소의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면 새진주식당의 육회는 양념과 육회의 놀라운 맛의 향연을 느낄 수 있었다. 새진주식당의 메인 메뉴인 육회비빔밥을 처음 먹는 순간 절에서 먹는 음식처럼 몸이 차분해지고 정화되면서 힘을 받는 느낌이었다.


일반적인 육회 비빔밥을 먹으면 나물이 입에서 뒤범벅이 되어 육회 비빔밥 고유의 맛을 느끼기 어려운데 새진주식당의 육회비빔밥은 아주 부드럽게 목젖을 타고 내려가 놀랐다. 동치미에 한번, 선지국에 두번, 육회비빔밥에 세번 놀라게 하는 새진주식당은 확실하게 많은 손님들에게 인기를 받을 만하다. 단, 가격을 센 것 이외에는...^^


명함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식당 이름보다 주인 조춘자 이름을 더욱 부각시긴 것을 보면 음식맛에 자신이 있다는 뜻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부산 남포동, 보수동 여행을 오면 한 번 들려 새진주식당의 음식맛을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음식맛은 호불호가이지만 누구랑 함께 식당을 갔는가에 따라서도 음식이 다르게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다.


▶ 남포동 국제시장, 푸짐하게 먹는 한정식 맛집 추천

▶ 태종대 맛집, 목숨 걸고 먹는 복국집 추천!

▶ 메고 밀면, 맛집을 넘어 큰 유명세를 얻을 예감~

▶ 송도 케이블카를 타고 찍은 풍경 사진

▶ 부산 이색 식당 소개, 특별한 이태리 레스토랑 ' 라 벨라치타'

▶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풍경은 최고!

▶ 태종대 수국꽃 향연, 끝나지 않은 이별

▶ 부산 여행 사진 추천하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