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농지는 제주도민이라면 누구나 사랑하는 반찬 중 하나이다. 마농지는 '마농(콥데사니)-마늘(줄기)과 지-짱아치의 제주도 방언이 합쳐진 단어이다. 마농지는 입맛이 없을 때, 입 안을 개운하게 하고 싶을 때 먹으면 아주 좋다. 특히 더울 때 물에 밥 말아 먹을 때 마농지 하나면 한 그릇은  뚝딱 해치우게 된다.




제주도민의 냉장고에 항상 있는 반찬을 꼽으라면 바로 마농지일 것이다. 개인적으로 본죽과 같은 회사에서 마농지를 반찬으로 이용, 또는 상업화하여 마농지를 전국에 배급하는 것도 제주를 알리는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 마농지 맛을  내는 핵심은 소스를 만드는 것인데 알려진 방법이외에 집집마다 한 두가지씩 비법이 첨가되어 자신만의 마농지를 담가서 먹고 있다.


제주마농지


제주 여행을 가면 제주도 전통 맛집도 좋지만 마농지와 같은 토속 반찬도 먹어보는 것도 좋은 여행이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마농지와 가장 잘 조화를 이루는 식사는 삼겹살이라 생각한다. 기름끼 있는 삼겹살과 기름기를 잡아주고 신선한 맛을 제공하는 마농지의 조합은 정말로 최고이다.


[추천 관련글]

▶ 제주도 여행 풍경, 해수욕장 중심!

▶ 생애 최고의 노을을 만난 제주 일몰 풍경

▶ 감성 제주도 바다 여행 일번지, 신양해수욕장

▶ '기황후가 아들을 낳기 위해 세운 오층석탑'이란 말을 듣는 순간!

▶ 제주 여행, '노루생태관찰원'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다.

▶ 아름다운 제주도 풍경 사진, 힘들 때마다 위로가 된다.

▶ 제주도 최고의 노을 풍경, 사라봉이 정답이다.


신고